> 종합 News
국내 분산형 초고화질 서비스 배포기술,국제전기통신연합 표준으로 채택
임상호 기자  |  ipi@uelt.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1.02  11:24:2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ITU-T SG11 회의 주요내용

[리서치뉴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립전파연구원은 지난 10월 22일부터 31일까지 스위스 제네바에서 개최된 ITU-T SG11/WP2 국제회의에서 한국 주도로 개발한 분산형 콘텐츠 배포 방식 권고안 2건이 국제 표준으로 최종 채택됐다고 밝혔다.

이번에 채택된 표준은 콘텐츠 전송망에 관리형 P2P 통신방식을 적용하는 데 필요한 신호 요구사항과 단말 간 데이터 교환 신호방식을 정의한 것으로, 한국전자통신연구원에서 2016년에 최초 제안하여 약 2년 동안의 작업과 논의를 통해 이번 회의에서 최종 승인됐다.

이 표준을 적용하여 기존에 사용하던 콘텐츠 전송 네트워크를 분산형으로 전환하면, 콘텐츠 서비스 사업자의 서버 및 네트워크 비용 등을 획기적으로 절감할 수 있다. 동시 사용자가 많아질수록 전송능력 향상과 비용 절감의 효과가 더욱 커지게 된다.

또한, 우리나라 기술이 반영되어 채택된 것으로 디지털 사이니지, 주문형비디오 등 멀티미디어 서비스 시장에서 국내기술의 적용이 확대되어 해외 거대 기업과의 경쟁력에서 우위를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번 회의에서 우리나라 대표단은 분산형 데이터 실시간 배포 기술 등 3건의 신규 국제표준 개발과제를 제안하고 각 과제의 연구 책임자 직을 확보하여 관련 분야의 표준화 주도권을 유지·강화하는 성과를 거뒀다.

이번 표준 채택에 대해 국립전파연구원 국제협력팀 정삼영 팀장은 “콘텐츠 사업자의 비용부담을 경감시키고, 4K/8K 이상의 초고화질 서비스 시장 경쟁력을 크게 향상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 표준연구본부 김형준 본부장은 “멀티미디어 콘텐츠 분산 배포를 위한 표준 개발 성과에 이어, 향후 표준 과제로 채택된 분산형 데이터 스트리밍 기술은 기존 데이터 제공 방식을 획기적으로 개선하여 사업자의 장비 부담을 줄이고 서비스 성능을 향상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어 지속적인 세부 프로토콜 개발을 추진할 예정이다”라고 덧붙였다.


리서치뉴스  임상호 기자  ipi@uelt.net
임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인기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주소 : 충청남도 아산시 삼동로 36(삼명빌딩, 3층)  |  서울취재본부 : 서울시 용산구 청파로 326   |   서울전화 : 02 - 704-4222
세종취재본부 : 세종시 부강 금호  |  대표전화 : 041-532-4222  |  팩스 : 041-549-4221  |  설립자 : 임상호  |  발행·편집인 : 최태월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태월  |  등록번호 : 충남, 아 00217  |  인터넷신문 등록연월일 : 2014년 2월 6일  |  통신판매신고 제2014- 충남아산-0029
Copyright © 2018 리서치뉴스. All rights reserved.